‘내장산에 가면 탤런트 강부자가 있다(?)’

Google+ Pinterest LinkedIn Tumblr +
▲ 관광저널 추천 맛 자랑집인 명인관(구 한일관)은 신선한 재료와 김정희사장의 손맛이 어울려 찰떡궁합을 이루고 있다.

세상에는 닮은꼴이 많다.
사이좋게 지나가는 아버지와 아들들인 ‘붕어빵’들이 거리를 활보한다.
얼마나 닮고 싶었으면 소설가 김동인은 ‘발가락이 닮았다’라고 환호성을 울렸을까?

내장산에 가면 ‘음식명인’이자 영원한 탤런트 강부자씨를 꼭 빼닮은 중년을 넘긴 여인이 있다.
대한명인 명인관의 안방마님인 김정희사장이 화제의 주인공이다.
담백하고 맛깔스러운 손맛이 일품인 김 사장의 후덕한 인심은 ‘장모님’을 능가한다.

▲ 내장산 국립공원에서 소문난 맛집인 명인관의 김정희사장은 탤런트 강부자씨와 꼭 빼닮았다. 음식솜씨도 역시 명인이다.

소문난 맛집 명인관은 관광저널 추천 맛 자랑집이다.
‘대한명인의 한결같은 고집 산채정식’이라는 타이틀로 야들야들한 버섯불고기가 아이들의 입맛을 당긴다고 표현하고 있다.
역시 명인관의 대표선수는 ‘산채정식’이다.

휴가철이면 전국의 단골고객들로부터 사전예약이 줄을 잇는다.
초현대식 호텔에는 못미치지만 깔끔한 모텔도 함께 운영하고 있어 단골들의 환영을 받는다.
30여년 넘게 한자리에서 ‘솜씨명인’의 맥을 이어가고 있는 김 사장은 외모에서 풍기는 인자함은 물론 ‘장모님’의 따뜻한 사위사랑이 늘 묻어나 관광객들은 매료시킨다.

김 사장은 요즘도 주방에서 요리를 한다.
이순간이 세상 시름을 잊고 참 행복을 느낄 수 있는 순간이라고 고백한다.
명인관은 고 건 전 국무총리와 각별한 인연이 있다.
고 총리의 부친이 내장산에서 안거 할 때는 명인관이 베이스캠프 역할을 했다.

자신을 닮은 강부자씨는 물론 ‘고래사냥’의 이장호감독과도 깊은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취나물과 고사리 더덕 호박고지 뽕잎 도라지 돌나물등 자연이 선물한 산채종류만도 셀 수 가 없다.
김 사장의 손맛으로 빚어진 된장국의 깊은 맛은 일상의 스트레스를 한방에 ‘훅’ 가게 한다.

▲ 소문난 맛집 명인관 전경

오래전부터 김 사장은 화학조미료를 멀리한다.
다시마와 멸치 무 양파등 갖은 양념으로 육수를 내서 사용한다.
간장 된장 고추장등 기본 양념들도 평생 김 사장이 직접 담근다.

명인관의 음식이 맛깔스러움을 더하는 비밀은 자연 속에서 찾아낸 천연조미료와 김 사장의 고객사랑이 하모니를 이루어 만들어낸다.
먼 곳에서 찾아온 단골들이 식당문을 나설 때 김 사장은 그들의 모습이 모퉁이를 돌아 나갈 때까지 식당 현관에서 손을 흔들어준다.

친정에서 돌아가는 딸을 배웅하는 친정어머니의 모습이 오버렙 된다.
명인관은 내장산국립공원사무소 맞은편 골목으로 새소리를 들으며 올라가면 알프스형 건물로 단장되어 있는 ‘음식명가’다.

굿데이 우수 숙박업소로 지정된 명인관은 사전예약(063-538-8981)을 하면 보다 신선하고 풍성한 식탁을 만끽 할 수 있다.

정희수 기자

Share.

Leave A Reply